아마존을 비롯한 온라인 샤핑몰과 월마트 등의 할인공세에 밀려 파산위기에 내몰렸던 장난감 유통체인 ‘토이저러스’(Toys R Us·본보 19일자 A1면)가 결국 연방법원에 파산보호(챕터11)를 신청했다. 회사의 파산보호 신청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토이저러스 매장들은 당분간 정상적으로 영업할 예정이다. 
19일 블룸버그 통신 등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토이저러스는 막대한 부채의 압박을 견디지 못해 지난 18일 오후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에 있는 연방파산법원에 챕터 11을 접수했다.  
토이저러스가 파산보호를 신청한 것은 내년에 만기가 돌아오는 4억달러의 부채를 재조정하고 군살을 뺀 기업으로 재출발하려는 노력이다. 
토이저러스는 JP모건 체이스가 주도하는 은행단과 특정 대출업체로부터 기업 회생 절차를 돕기 위한 이른바 ‘DIP’ 금융(debtor-in-possession loan) 30억달러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토이저러스가 법원에 신고한 자산과 부채는 각각 10억 달러였다.
토이저러스 캐나다는 온타리오 고등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할 예정이지만, 별도 법인인 255개 아시아 지역 매장과 합작투자사 등 미국과 캐나다를 제외한 지역의 사업장은 파산보호 신청 대상이 아니다. 
1948년 설립된 토이저러스는 1996년 만든 유아용 베이비저러스 점포를 포함해 전 세계에 1,600개 점포를 가진 대형 완구체인으로 성장했다. 그러나 10여 년 전 차입매수방식(LBO)에 의한 인수합병이 남긴 막대한 부채 때문에 결국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2017092001010006317.jpg
대형 장난감 소매체인‘토이저러스’가 지난 18일 연방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주민들이 한 토이저러스 매장에서 샤핑하는 모습. 
<LA 타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