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J 버겐 교육위, 타학군 전출 징계 

한인단체들,반발…즉각해임 요청

뉴저지 버겐아카데미 교사의 ‘나는 한국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라는 인종차별 발언에 대해  관할 교육위원회가  해당 교사를 다른 학군으로 전출시키는 솜방망이식 처벌을 결정했다

버겐카운티 테크니컬스쿨&스페셜서비스(BCTS) 교육위원회는 13일 한인단체들과 학부모들에게 성명서를 통해 해당교사를 즉시 버겐카운티 내 교단에 다시 설 수 없도록 하고 다른 부서로 전출시키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9일 뉴저지한인회, 뉴저지한인경제인협회, 포트리한인회, 팰리세이즈팍한인학부모협회, 시민참여센터 등의 한인단체들이 ▶피해 학생 및 학부모를 포함한 전체 한인사회를 대상으로 한 공식 사과 ▶교사들과 학교 구성원을 대상으로 문화적 편견과 감수성 훈련 및 교육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교육위원회의 결의안 채택 ▶해당 교사의 해임 등을 요구<본보 11월30일자 A3면>한데 따른 조치다.

또한 한인학생, 학부모, 시의원, 한인 단체 대표 등 100여명이 전날 월례회의에서 이번 사태를 규탄한 후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러나 뉴저지한인회와 시민참여센터 등 한인단체들은 인종 차별 규정을 위반한 심각한 문제에 너무 가벼운 징계라며 즉각 반발하고 해당 교사의 해임을 강력히 요청하고 나섰다.

한인단체들은 이날 버겐카운티 청사에서 제임스 테데스코 카운티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교사의 즉각적인 해임을 요청했다.

뉴저지한인회 박은림 회장은 이날 “이번에 교육위원회 측에서 내린 징계 처분은 수용할 수 없다”며 “즉각적인 해당 교사의 해임을 강력하게 버겐카운티 정부 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 회장은 “해당 교사의 해임을 요청하는 공식서한을 카운티 정부와 교육위원회, 학교 측에 14일 전송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도 “이번 징계는 인종 차별적인 규정을 위반해 해당 교사의 처분이 내려진 것이 아닌 학교측에서는 단순히 수업 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규정을 적용해 조치를 취했다“며 버겐카운티 정부 측에 인종 차별 규정을 위반한 심각한 사안에 대해 해당교사의 해임을 요청한 상태다. 

한인단체들은 해당교사의 해임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강경 대처하기 위해 법정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대해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은 “다인종이 거주하는 버겐카운티에서 이번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버겐아카데미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카운티 전체의 문제이기 때문에 철저한 조사와 함께 한인사회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연방교육국 산하 인권국(OCR)에서도 본격적인 조사<본보 12월13일 A1면>에 착수한 가운데 온라인 청원사이트인 ‘체인지(Change.org)’에서도 해당 교사의 중징계와 해임을 요청하는 서명운동이 활발히 전개 중이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서명운동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을 타고 확산되면서 이날까지 3,500여명 이상이 서명에 동참했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