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인은 “모든 종류의 마지막은 각각의 죽음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이라는 단어는 어쩐지 우리에게 묘한 감상을 줍니다. 

당신이 학교 교정을 떠나기 전에 마지막 수업을 했던 날을 한번 연상해 보십시오. 남자 분은 군대를 가기 위해 집을 떠나던 날을 생각해 보고. 여자분은 시집가기 전날 친정에서 보낸 마지막 날을 생각해 보십시오. 또는 사랑하는 이들의 임종을 지키던 그 순간을 연상해 보십시오. 북 구라파의 성자라고 일컬어지던 오 할레스비스는 이렇게 충고를 했습니다. “당신의 마지막이 아름답도록 기도하십시오.” 

 

얼마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두 인물이 세상을 떠났는데 그 모습이 상당히 대조적이었습니다. 한 사람은 89년 12월14일에 6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소련의 핵물리학자인 안드레이 사하로프 박사였습니다. 이 사람은 수소 폭탄을 제조했지만 핵의 가공할 만한 파괴력에서부터 인류를 구해야 한다는 사명감을 느끼게 되어 핵무기 제한 운동과 세계 평화 운동에 앞장 섰습니다. 그 결과 1975년에는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고. 그 당시 소련의 수준으로는 상당히 재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소련에서는 대단한 액수인 15만 3천 달러를 암연구 기관에 증정하고 새로운 삶을 출발했습니다. 그의 죽음에 조국 소련뿐 아니라 전 세계인들은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매스컴들은 앞을 다투어 그의 일생을 소개했고 그에게 여러 가지 칭호를 붙여 주었습니다. 도덕의 나침반/ 우리 시대의 양심/ 진실한 목소리/ 진정으로 유일했던 자유인/ 러사아의 성자/ 

 

그러나 사하로프 박사가 죽은 며칠 뒤인 성탄절에 죽은 루마니아의 대통령 니콜라이 차우세스크의 마지막은 상당히 대조적입니다. 동 구라파의 마지막 공산 독재자로서 6만 명의 무고한 시민들을 죽게 했던 그는 비밀 재판 끝에 아내 엘레나와 함께 총살형을 당했습니다. 돌연히 시체가 되어서 비참한 모습으로 우리 눈 앞에 비쳤던 그의 얼굴을 우리는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는 자칭 “카파르티아 산의 최고의 천재” 혹은 하늘의 별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가 죽은 성탄절 아침내전이 채 끝나지 않았지만 그 도시에는 처음으로 크리스마스 캐롤이 울려 퍼지기 시작 했다고 합니다. 도시마다 기쁨으로 인산 인해를 이루기 시작했고. 수 많은 사람들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그리고 그날 아침 방송에서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잔인한 범죄자가 죽었다” “적 그리스도가 죽었다”고 보도 되기도 했습니다. 

이 두 사람의 죽음은 얼마나 대조적인 모습입니까? 우리는 이들의 죽음을 지켜보면서 “죽음이 아름답기 위해서는 삶이 아름다워야 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들의 삶은 죽음을 준비하는 삶이 되어야만 하겠습니다. 우리가 죽음과 미래에 대해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우리의 삶은 불안과 절망일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