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철 후보, 연방하원 제7선거구 출마

 

유진철(Eugene Yu) 후보는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인 둘루스, 스와니, 뷰포드 등 귀넷카운티와 포사이스카운티를 포함하는 연방하원의원 조지아 제7선거구에 출마한다.

유진철 후보자는 고등학생때 조지아주로 건너온 한인 1.5세이며, 소방관, 군인, 경찰관 등을 하며 미국 사회에 이바지했고,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미주총연 회장 등 다양한 직책을 역임하며 한인 사회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유 후보자는 2013년부터 정치에 입문을 했으며 미주총연 회장을 지내면서 한인사회의 정치력 부재에 대해 고심해 2013년 상원 출마 선언을 했다. 그는 2014년 상원 도전 도중 하차를 선언했고 같은 해 조지아주 제12 선거구 연방하원에 출마했다. 또한 2014년, 2016년, 2018년 연속해서 도전을 했으나 아쉽게도 낙선이라는 씁쓸함을 맛봤다. 

유 후보자는 절치부심해 2020년 제7선거구로 지역구를 옮기고, 3차례 연속 낙선을 깨끗이 받아들이며 올해 당선을 위해 담금질을 하고 있다. 

유 후보는 스몰 비즈니스 규제완화, 작은 정부 및 세금 감면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으며 말만 앞서는 공약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당선되면 지역에 어떤 역할을 하는 정치인이 되고 싶다는 질문에 “자신의 미국 사회의 경험과 한국 사회의 경험을 동시에 살려, 두 커뮤니티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싶다”며 “한인 2세가 미국 주류 사회에 진출하게 롤 모델이 되고 싶다”고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유 후보는 "도전을 통해 한인들에게 주류 사회로 진출하는 꿈을 심어주고, 한인 사회의 투표 참여를 통해 한인커뮤니티의 한인 파워가 좀 더 발전하기를 바란다"며 "한인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규영 기자

 

유진철 후보자가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유진철 후보자가 공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