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대책본부, 비상연락망 구축

7일 뷰티마스터, 메가마트 휴무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1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최근 애틀랜타 다운타운과 미동남부 일원에서 격화 되고 있는 시위로 인한 한인동포의 안전과 피해발생시 대응책과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코로나19 범한인 비상대책위원회 김윤철, 김형률, 이홍기 공동위원장과 김백규 조지아식품협회장, 김세기 조지아한인주류협회장, 손영표 조지아애틀랜타뷰티협회장, 김은호 미주조지아뷰티협회장, 김광민 조지아한인도매인협회장, 김종훈 미동남부한인외식협회장, 김성갑 한인범죄예방위원회 위원 등 7개 직능단체장이 참석했다.

김영준 총영사는 “평화시위에는 공감하지만 폭력적인 상황이 계속된다면 한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한 메시지를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고 “각 한인 단체가 긴밀히 서로 협력하고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실시간 소통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추이를 지켜보고 시위와 집회에 공감을 나타낼 수 있는 방법도 구체적으로 마련해 실천하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7일 한인 상권이 밀집되어있는 플레즌힐 로드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위에 대한 대응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김백규 조지아 식품협회장은 “10명이 할 때보다 100명이 할 때 힘이 더 실리듯 여러 사람이 전화, 이메일 등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목소리를 내자”면서 “각 지역 정부에 한인 상권 보호를 강력하게 부탁해야 한다”고 전했다. 손영표 조지아 애틀랜타 뷰티협회장은 “다행이도 현재 회원들의 큰 피해사항은 없었다”라며 “매장내 시위 취지에 공감의 뜻을 표하기 위해 업소마다 포스터를 제작해 부착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종훈 외식업협회장은 “비대위 쪽에서 유리창을 막는 합판을 미리 비축해 필요한 한인들에게 도움을 주는 방안도 고려해달라”라고 부탁하고 “7일 시위 당일 텐트를 설치해 시위대에 물을 나눠 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형률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단체장들은 무엇보다 예방에 힘써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한인 비즈니스의 안전을 위해 시위 당일에는 영업을 하지 않는 쪽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7일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 장소가 기존 플레즌힐 로드 신한은행 사거리에서 귀넷플레이스몰의 뷰티마스터, 메가마트, 파리바게트, JS키친, 9292 바비큐 등 한인 상권이 밀집되어있는 새터라잇 블러바드 골든코럴 부근으로 변경됐다. 윤수영기자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7개의 직능단체장들이 1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7일 한인 상권이 밀집되어있는 플레전트 힐 로드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위에 대한 한인동포들의 안전과 피해발생시 대응책과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7개의 직능단체장들이 1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7일 한인 상권이 밀집되어있는 플레전트 힐 로드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시위에 대한 한인동포들의 안전과 피해발생시 대응책과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김영준 총영사는 각 한인 단체가 긴밀히 서로 협력하고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실시간 소통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영준 총영사는 각 한인 단체가 긴밀히 서로 협력하고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실시간 소통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