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1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최근 애틀랜타 다운타운과 미동남부 일원에서 격화 되고 있는 시위로 인한 우리 동포들의 안전과 피해발생 시 대응책과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코로나19 범한인 비상대책위원회 김윤철, 김형률, 이홍기 공동위원장과 이종원, 미셜 강 비대위 자원봉사자와  김백규 식품협회 회장, 김세기 주류협회장, 손영표 조지아애틀랜타 뷰티협회장, 김은호 미주조지아 뷰티협회장, 김광민 도매인협회장, 김종훈 외식업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윤수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