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환자 증가세는 수그러드는 듯…진정 국면 들어갈까

 뉴욕주 사망자 하루 최다…뉴욕시장 “아직 숲 빠져나온 것 아냐”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40만명을 넘어섰다.

존스홉킨스대학은 8일 오후 1시 1분(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40만2천923명으로 집계했다.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는 1만3천7명으로 1만3천명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3월 19일 1만명으로 집계됐던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20일 만에 40배로 증가했다.

또 3월 27일 10만명을 넘긴 지 닷새 만인 4월 1일 20만명, 그로부터 사흘 만인 4일 30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다시 나흘 만에 40만명을 넘겼다.

1주일 새 20만명에서 갑절인 40만명으로 불어난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146만4천852명)의 4분의 1이 넘는 것이자, 미국 다음으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스페인(14만6천690명)과 이탈리아(13만9천422명), 프랑스(11만70명) 등 3개국의 환자를 모두 합친 것보다 많다.

CNN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H1N1)로 인한 사망자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추정치에 따르면 2009년 4월부터 1년 새 미국에서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는 1만2천469명이었다.

다만 존스홉킨스대 통계를 보면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일 3만3천3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4일 2만8천200명, 5일 2만9천600명, 6일 2만9천600명으로 가파른 증가세가 수그러드는 듯한 양상을 띠고 있다.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경우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이 진정 국면에 들어가는 것으로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뉴욕주의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가 작동하면서 신규 환자 증가 곡선이 완만해지고 있지만 사망자는 여전히 증가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뉴욕주에서는 코로나19 발생 후 가장 많은 779명이 숨졌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AP=연합뉴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이날 그동안 부족을 호소해온 인공호흡기와 관련해 "처음으로 약간의 숨 쉴 공간을 갖게 됐다"며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사람 숫자도 마침내 약간 평탄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그러나 "우리는 아직 숲을 빠져나온 것이 아니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를 확실히 물리칠 때까지 자택 대피 같은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욕주 다음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많은 뉴저지주의 필 머피 주지사는 부활절과 유월절 등을 앞두고 주민들에게 가족 모임을 갖지 말라고 당부했다.

뉴저지주에서는 하루 새 3천88명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4만7천437명이 됐고 펜실베이니아주에서는 1천680명이 새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총 환자가 1만6천239명으로 늘었다.

디트로이트가 속한 미시간주 웨인카운티에서는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의 시신을 보관할 영안실 확보를 위해 대형 트럭 크기의 이동식 냉동설비 4대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웨인카운티 관계자는 카운티 영안실에 시신 300구를 보관할 공간이 있고, 이동식 설비에 약 40구씩 보관하면 총 수용 능력이 450구로 늘어난다고 말했다.

핵 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에서는 승무원들 중 286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됐다. 루스벨트호에서는 배에 코로나19가 퍼지자 함장이 승조원들의 하선을 요청했다가 해임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