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애틀랜타 지역의 병원과 관공서 등에 한인사회의 훈훈한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7일 박형권 한인무역협회장이 귀넷 카운티 경찰서와 에모리 존스크릭 병원에 마스크를 전달했다. 박 회장은 “마스크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병원이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병원이나, 경찰서 등 마스크가 필요한 곳이 있으면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말했다. 윤수영기자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애틀랜타 지역의 병원과 관공서 등에 한인사회의 훈훈한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7일 박형권 한인무역협회장이 귀넷 카운티 경찰서와 에모리 존스크릭 병원에 마스크를 전달했다. 박 회장은 “마스크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병원이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병원이나, 경찰서 등 마스크가 필요한 곳이 있으면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말했다. 윤수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