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붙이는 패치 형태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됐다. 백신은 손가락 끝(핑거팁) 만한 크기로 피부에 붙이는 패치 형태다. 동물시험결과 바이러스를 중화시키기에 충분한 양의 코로나19 특이 항체를 생성한 것이 확인됐다.

피츠버그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2일 의학저널 란셋의 자매지인 ‘이바이오메디슨’에 관련 논문을 게재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전염이 발생한 즉시 연구에 돌입한 덕분에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사람 감염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았다. 표적과 유사한 단백질을 인공적으로 주입해 우리 몸에서 만들어진 항체가 실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어와도 대응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일반적인 독감 예방주사와 같은 원리다.

또한 연구팀은 백신 효능을 높이기 위해 수백 개의 미세한 바늘배열을 통해 약물을 전달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이 배열은 약 400개의 작은 바늘로 구성된 핑거팁 정도의 크기의 패치 형태로 만들어졌다.

패치를 피부에 붙이면 당분과 단백질로 만들어진 미세 바늘이 피부 속에서 용해되며 백신 물질이 체내에 흡수된다.

백신은 현재 개발을 완료하고 동물을 대상으로 전임상 시험 단계다. 연구팀은 동물시험결과 마이크로니들로 찌른 2주 이내에 코로나19에 대한 항체가 생성된 것을 확인했다.

패치형 백신은 뛰어난 편리성뿐 아니라 대량생산과 운송 및 보관이 용이하다.

한편 연구팀은 몇 개월 안으로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