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법원이 성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현직 외교관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해 파장이 일 일고 있다.

3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헤럴드는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던 2017년 말 대사관에 근무하는 직원을 상대로 세 차례에 걸쳐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A씨는 대사관 자체 조사 과정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으며, 그 어떤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A씨는 뉴질랜드 대사관에서 이 문제가 제기된 후 2018년 뉴질랜드를 떠났으며, 현재는 다른 국가의 한국 공관에서 총영사로 근무 중이다.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 측은 외교부가 A씨에게 1개월 감봉 징계를 내렸고,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다른 나라로 발령을 냈다고 뉴질랜드 헤럴드에 답변했다.

뉴질랜드 법원은 지난 2월 28일 A씨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으나, 한국 정부는 체포영장 집행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외교관의 특권 및 면제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체포영장 집행을 위한 협조는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가 성 비위 관련 여부를 확인하기 어렵다”면서 “다만, 성 비위와 관련해 외교부는 무관용 원칙을 엄정하게 적용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