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일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사회에서도 첫 한인 일가족 확진자가 확인됐다.

뉴욕 한인타운인 플러싱의 대형 교회 중 한 곳인 P교회는 최근 성도들에게 “뉴저지 성전의 성도 중 세분의 확진자가 나왔다”며 “현재 병원에 입원에 치료 중이며 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와 접촉한 분들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뉴저지 성전 전체 방역 소독,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한다”며 “퀸즈에서도 우리 모두가 잠재적 감염자라는 생각을 갖고 서로 각별히 조심해 달라”고 전했다.

확진자는 지난 15일 주일 예배에 참석했으나, 이 교회의 교인이 350명에 달해 접촉자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알려졌다.

교회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확진자는 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로 남편과 자녀가 함께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돼 현재는 퇴원을 하고 자가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주말 확진자와 함께 식사를 했던 성도 3명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며 “자가격리 중인 성도들은 고열이나 기침 등 관련 증상은 없어 따로 코로나19 검사는 받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조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