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에서 코로나19를 치료하려고 ‘클로로퀸 인산염’을 복용한 60대 남성이 사망하고 역시 같은 약을 먹은 부인이 중태에 빠졌다고 CNN 등이 23일 보도했다.

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일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주목받는 말라리아 치료제다.

CNN 등에 따르면 집에 보관 중이던 클로로퀸 인산염을 먹은 이 부부는 복용 30분 만에 병원에 실려 갔다. 피닉스에 본부를 둔 비영리 의료기관 배너 헬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제로도 쓸 수 있다고 했지만, 그것은 수족관에서 보통 수조를 청소하는 데 쓰이는 첨가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한 자가 치료를 절대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클로로퀸은 말라리아와 함께 결핵성 피부병인 낭창 등에 대한 치료제로 식품의약국(FDA)에 의해 승인받은 약품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이 약을 먹고 입원 중인 부인은 NBC 방송 인터뷰에서 “선반에 약품이 있는 것을 보고 ‘TV에서 얘기하는 게 저거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검증되지 않은 클로로퀸에 대한 과대포장 위험성 경고에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공개 언급을 반복적으로 해왔다.

하지만 미국의 대표적인 감염병 전문가인 앤소니 파우치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을 포함한 많은 전문가는 임상시험으로 이 약품이 코로나19에 맞는지 검증될 때까지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