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차량에 몸 던져,건널목 학생 2명 구해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서 학생들의 등하교 안전을 돕던 88세 노인이 과속 차량에 몸을 던져 아이들을 구하고 자신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CNN에 따르면 캔자스시티의 한 초등학교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는 아이들의 안전을 돌보는 소위 ‘크로싱가드’로 일하던 밥 닐 할아버지가 지난 18일 학교 앞 횡단보도로 돌진하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5년 동안 크로싱가드로 일했던 닐 할아버지는 학생들이 길을 건너고 있던 횡단보도로 갑자기 차량이 과속으로 돌진해 오자 길을 건너던 8살과 11살 아이를 도로 밖으로 밀쳐내고 달려오는 차량에 자신의 몸을 던졌다. 

 

이 차에 치여 중상을 입은 닐 할아버지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지고 말았다.

이 학교 직원들과 학생들은 사고 직후 고인의 명복을 비는 기도를 하고,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캐시 피시언 교장은 “닐 할아버지가 당시 과속 차량을 막지 않았다면 우리 학생들은 여기에 없을 것”이라며 “항상 자신보다 아이들을 더 많이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