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의 중심 뉴욕 월스트릿의 금융회사들이 추진하는 새 증권거래소 ‘멤버스 익스체인지’(Members Exchange·MEMX)의 설립에 투자은행 JP모건과 골드만삭스도 동참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릿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MEMX의 조너선 켈너 최고경영자(CEO)는 “골드만삭스, JP모건, 제인스트리트캐피털이 투명성 증대, 수수료 인하, 시장의 기술적 개혁에 집중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MEMX는 월가의 금융사들이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 등 기존 증권거래소가 각종 수수료를 비싸게 받고 있다며 작년 1월부터 설립을 추진해온 새로운 증권거래소다.

MEMX 설립 과정에는 이미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찰스슈왑, 이트레이드 파이낸셜,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 TD아메리카트레이드 홀딩, UBS, 시타델 증권, 버투 파이낸셜 등 9곳이 참여해 7,00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MEMX는 오는 7월 24일 출범할 계획이다. 다만 아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받지는 않은 상태다.

한편 기존 증권거래소들은 경계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지난달 14일 SEC에 낸 서한에서 “MEMX 소유자들이 MEMX 거래 자료에 접근해 다른 시장 참여자와 비교해 불공평하게 이점을 취할 수 있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기존의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과는 별도의 새로운 증권거래소인 ‘멤버스 익스체인지’(MEMX)가 오는 7월 새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은 NYSE에서 한 직원이 주가 동향을 살피고 있는 모습. [AP]
기존의 뉴욕증권거래소(NYSE)와 나스닥과는 별도의 새로운 증권거래소인 ‘멤버스 익스체인지’(MEMX)가 오는 7월 새 출범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은 NYSE에서 한 직원이 주가 동향을 살피고 있는 모습.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