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인 독립과 조기 은퇴’(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를 꿈꾸는 ‘파이어족’(FIRE)의 증가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의 골칫거리라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 보도했다.

‘파이어’는 현재 나이 24∼39세인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2010년대 들어 빠르게 확산한 일종의 생활 양식을 일컫는 신조어로, 파이어족은 조기에 은퇴하기 위해 일반인보다 저축을 크게 늘리고 소비는 줄이는 생활을 한다.

결국 파이어족의 확대는 미국 경제의 소비 감소를 초래하고 가뜩이나 낮은 물가상승률로 고민 중인 연준의 부담을 더 키운다는 것이다. 실제로 밀레니얼 세대(24∼39세) 근로자 중 65세 전에 은퇴를 기대하는 응답자 비율은 43%에 달했다. 그 전 세대인 X세대(40∼55세)의 35%보다 확실히 높은 수치다.

밀레니얼 세대의 저축도 늘고 있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 조사 결과 돈을 저축하는 밀레니얼 세대 중 10만 달러 이상 모은 비율이 25%에 달했다. 2018년에는 16%였다.

그러나 젊은 층이 미래를 대비해 당장의 소비를 줄이는 게 연준에는 악몽이 된다고 NYT는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