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사람간 전염 흔적 없어…날씨 따뜻해져도 확산속도 느려지지 않을수도"

 

 

미국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중화권 항공노선 재개 일정을 더 늦추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은 오는 21일 운항을 재개할 예정이던 홍콩 노선과 내달 28일 재운항하려 한 중국 노선의 운항 재개 시점을 각각 4월24일로 미룬다고 1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여파로 해당 노선 수요가 급감한 것도 이 같은 결정을 한 이유 중 하나라고 항공사 측은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발병 전까지 유나이티드 항공은 중국과 홍콩 노선에 하루 평균 12편을 투입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이 운항중단 연장을 발표하기 전 미 최대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도 당초 3월 27일까지였던 중국과 홍콩 노선 운항중단 스케줄을 4월 24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델타 항공 역시 4월 말까지 중국 본토에 대한 항공편을 중단한 상태다.

이에 따라 미 주요 항공사가 모두 4월 말까지 중국 노선을 운영하지 않게 됐다.

정부는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는 한편 자국민이 탑승했더라도 중국에서 오거나 2주 이내 중국을 다녀온 적이 있는 항공편이라면 검역을 위해 11개 공항으로만 들어올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날 미국에서는 1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중국 우한에서 철수해 샌디에이고 인근 미라마 해병대 기지에서 격리 생활 중인 미국인 중 2번째 감염자가 확인됨에 따라 미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모두 14명으로 늘어났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 해병대 기지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2명이 중국에서 각기 다른 경로로 코로나19에 노출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다른 항공기로 미국에 입국해 각기 다른 시설에서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다.

CDC 신규동물원성감염질병연구소(NCEZID)의 크리스토퍼 브레이든 부소장은 "격리시설에서 사람 간 전염이 이뤄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흔적은 없다"며 "그러나 (바이러스를) 감지해 그 어떤 감염도 억제한다는 현재의 대응 전략에 따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CDC 고위 관계자는 날씨가 따뜻해져도 신종 코로나 확산 속도는 느려지지 않을 수 있다며 '4월이면 코로나19가 사라질 것'이라고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배치되는 듯한 견해를 내놨다.

CDC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통화에서 "날씨가 따뜻해지면 그것(신종 코로나)이 사그라질 수도 있지만, 그렇게 가정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주지사들을 대상으로 한 백악관 연설에서 날씨가 따뜻해지면 이런 종류의 바이러스가 죽는다면서 "그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4월에는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AFP=연합뉴스]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