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적 계획은 필수, 합리적 비용 요구해야

 

 

토론토에 본사를 둔 회계 및 소프트웨어 업체 ‘프레시북스’는 미국 내 자영업자의 수는 2020년 4,2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며 이에 더해 프리랜서와 계약직 근로자들은 미국 노동인구의 43%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2018년 자영업자 리포트 관련 자체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내 2,700만명의 미국 내 근로자들이 내년까지 자영업을 선택해 현재 하고 있는 일을 떠날 가능성이 많다고 분석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기업이 정규직보다 필요에 따라 사람을 구해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형태를 뜻하는 경제 방식인 ‘긱 경제’에 뛰어들고 있는데 새해에 어떻게 하면 이들이 긱 경제 내 경쟁에서 눈에 띄고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지 브렛 헬링 ‘긱워커 닷컴’의 설립자이자 직업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해 OC레지스터는 10일 보도했다.

 

■계획을 갖고 시작해라 

 

브렛 헬링 직업 전문가는 프리랜서나 계약직 근로자를 택하는 근로자들의 저지르는 상당 수 실수는 아무런 계획 없이 자영업에 뛰어든다는 것이다. 무작정 자영업에 뛰어들게 되면 스스로 세금을 책정해서 내야하는 등 중요한 세부사항은 간과하는 함정에 빠지게 된다.

또한 프리랜서의 경우 그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 얼마의 비용을 받아야 하고 얼마나 많은 돈을 벌어야 하는지에 대한 모든 것을 직접 항상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명확한 의사소통

헬링 전문가는 효율적인 의사소통 방법이야 말로 프리랜서들에게 가장 중요한 자산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명확한 의사소통은 새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위해 다른 이들과 경쟁을 하거나 프로젝트 중이라 할지라도 기업이 원하는 것의 범위를 정확하게 이해해 일의 효율성을 증대하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제대로 된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 실수라도 한다면 그 즉시 계약이 해지되거나 향후 새로운 일을 맡는데 어려움이 뒤따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합리적인 비용

자신이 받고자 하는 비용을 책정할 때는 항상 자신을 중간에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헬링 전문가는 조언했다. 

 

너무 저렴한 가격을 내세울 필요도 너무 비싼 비용을 내세울 필요도 없다는 것이다. 중간치에 비용을 책정하되 비용보다 더 꼼꼼한 작업수행능력으로 고객들을 사로잡도록 해라. 프리랜서들을 고용하는 기업들이 가장 원하는 방식이다.

 

■좋은 리뷰

프리랜서들에게 가장 요구되는 것은 그들을 평가하는 것에 있어 좋은 리뷰를 받고자 하는 마음가짐이다. 물론 모든 이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기는 어렵겠지만 좋은 리뷰가 차곡차곡 쌓인다면 이는 프리랜서로 지속적인 일을 맡기고 싶어하는 기업들이 생겨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