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과 이베이 등 주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수은이 기준치 이상 함유된 피부 미백 화장품이 팔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국제 환경단체 연합체인 ‘제로 머큐리 워킹그룹(ZMWG)’은 세계 12개국에서 온·오프라인을 통해 산 미백 화장품 30종 158개 제품 중 95개에서 기준치(1ppm)이상의 수은이 검출됐다고 최근 밝혔다.

제품별로 수은 함량은 적게는 40ppm에서 많게는 13만ppm에 이르렀다. 수은이 기준치를 초과한 제품 중 3분의 2 이상(65개)은 온라인에서 판매된 제품이다. 

 

특히 아마존의 경우 검사 대상이 된 25개 제품 중 미국(8개), 인도(10개), 영국(2개)에서 구매한 20개 제품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또 이베이를 통해 미국과 벨기에에서 산 제품도 각각 7개와 10개에서 수은이 과다 검출됐다.

제로 머큐리 워킹그룹은 수은 함량이 기준치를 넘은 미백 화장품 중에선 파키스탄에서 생산된 것이 59개(62%)로 가장 많고 태국 18개(19%), 중국 12개(13%), 말레이시아 2개(2%). 필리핀 1개(1%), 미국 1개(1%) 등 순이었다고 전했다.

제로 머큐리 워킹그룹은 “수은 기준치를 초과한 제품은 전 세계적으로 금지돼 있지만 인터넷 등에선 여전히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마존은 수은이 검출된 피부 미백 화장품을 자사 웹사이트에서 퇴출했으며, 이베이도 관련 절차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