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와 결혼할 사람이 미국 내에서 입국 거절을 당했습니다. 사유는 뚜렷한 신분변경 목적이라고 합니다.”

 

미국 입국심사 시 심사관의 질문에 답을 잘못하거나 문제 되는 답변을 해 입국 거절이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본인의 부주의로 한국으로 되돌아가는 시간이 빨라질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할 때다.

‘설마 안 들여보내겠어?’라면서 가볍게 생각하면 오산이다. 실제로 매년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되는 방문자의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유는 늘어나는 테러의 방지 차원도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빗장 걸기 이민정책도 한몫한다. 매해 늘어나는 불법체류자와 결혼 영주권의 목적으로 들어와서 신분변경을 하는 사람을 막고자 하는 것이다.

입국심사 시 한국인들이 실수하는 내용을 알고, 연말연시를 맞아 미국으로 오는 가족과 지인들에게 미리 내용을 상기시킬 필요가 있다.

 

▲ 여행 경로와 숙박할 장소를 사전에 알아두자.

입국심사를 할 때 여행할 경로와 머무는 장소를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 미국에 오기 전 여행 주소와 경로를 미리 파악해서 오는 것이 좋다. 또한 미국 내 긴급 연락처 하나 정도는 알아두면 도움이 된다.

 

▲ 많은 짐은 피하자.

정이 많은 한국인 특성상 입국부터 양손을 무겁게 오는 경우가 많다. 

과한 짐은 이민의 의심을 받을 수 있으니 피하도록 하자. 출발 전 인터넷 서칭 후 준비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 무비자로 입국 후 여행 목적에 대한 답변을 실수하지 말자.

입국심사관은 입국한 사람에게 기본적으로 묻는 항목이 있다. “여행 목적이 뭡니까?”라는 질문이다. 이때 여행 목적이 아닌 전혀 다른 답을 대답하는 경우도 있다. 

“공부하러 왔다”, “일하러 왔다”라고 듣는 사람에 따라서 오해하는 대답은 피하는 것이 좋다. 실제로 애매모호한 답을 한다면 입국이 거절되는 경우가 있다. 기본적인 질문부터 심사관의 눈초리에 들어간다면 좋은 것이 없으니 주의하자.

 

▲ 잦은 미국 일정은 주의하자.

잦은 미국 일정은 불법으로 일하고 있고, 아예 안 돌아갈 수 있다고 의심받을 수 있다. 한국 내 출국은 자유롭지만, 미국  내 입국심사관 영향에 따라서 거절이 될 수도 있으니 더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왕복 비행기 표를 기본적으로 준비하여야 하고 미국 체류 기간에 거주할 곳을 정확히 기억해야 하며, 예약된 내용을 증명해오면 더욱 좋다.

 

▲ 한국 서류는 소지하지 말자.

호적, 가족 관계 증명서, 졸업장, 경력 증명서 등 서류는 절대 소지하지 말자. 꼭 가져와야 할 서류라면 우편으로 보내는 게 안전하다. 대부분 서류는 미국 입국 후 영사관이나 온라인으로 발급받을 수 있음으로 미리 준비할 필요는 없다.

 

요즘은 입국심사 시 문제가 발생하면 이메일, SNS, 메시지 등을 모두 점검하고 있다. 혹여나 미국에 와서 방문 목적이 아닌 다른 계획을 하는 기록이 발견된다면 입국이 거부되는 동시에 차후에 영영 미국 입국이 어렵게 되니 주의하자. 

심사관의 질문에 정확한 대답이 어렵다면 처음부터 한국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