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보다 마른 사람이 우울증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자신이 말랐다고 느끼는 사람은 정상체형으로 인식하는 사람보다 우울증 발병 위험도가 3배 이상 높았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내분비내과 홍수민 교수팀은 2014년과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1,782명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한국인 체질량 지수(BMI)에 따라 저체중(BMI 18.5 미만), 정상∼과체중(BMI 18.6~24.9), 비만 1단계(BMI 25∼29.9), 비만 2단계(BMI 30 이상) 등 4개 그룹으로 나눠 우울증 유병률을 분석했다.

이 결과 전체 참가자의 우울증 비율은 6.5%였다. 이중 저체중 그룹의 우울증 비율은 11.3%로 정상체중 그룹(6.2%)보다 2배가량 높았다. 비만 2단계 그룹도 우울증 비율이 8.3%로 저체중 그룹보다 낮았다.

연구팀은 자신의 신체 이미지를 왜곡하거나 편향되게 바라보는 인식이 이런 우울증 유병률 차이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조사에서 정상 체형에 견줘 자신이 ‘매우 말랐다’고 느끼는 경우 우울증 위험이 3.06배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약간 말랐다’고 인식한 경우에도 우울증 위험은 1.46배 높았다. ‘약간 뚱뚱하다’, ‘매우 뚱뚱하다’고 인식한 경우 우울증 위험은 각각 1.16배, 2.3배 높았다.

정상체중 그룹에 대비한 저체중 그룹과 비만 그룹의 우울증 위험도만 보면, 저체중 그룹이 2.38배로 비만 그룹(1.21배)보다 높았다.

홍수민 교수는 “여성과 19∼39세 젊은 연령층이 많은 저체중 그룹의 특성을 고려할 때 평소 체형관리, 다이어트에 대한 스트레스가 우울증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적절한 체중 유지와 함께 자신의 신체 이미지를 바르게 인식하고 건강 행동을 강화해 자존감을 높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비만학회 학술지 ‘JOMES’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