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한미 정상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국시간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9월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중 9월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미 정상회담은 이번이 9번째이며, 지난 6월 서울 회담 이후 3개월만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 동안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또 ‘녹색 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준비 행사를 공동 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