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이민정책 영향  7% 감소

비자 못받아 입국 막히기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이민정책 강화로 유학생들이 급감하면서 대학들이 비상에 걸렸다.

특히 개학시즌 학생들이 유학생(F-1) 비자를 받지 못해 미국에 입국하지 못하는 경우가 빈번이 발생하면서 각 대학들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교육연구원(IIE)에 따르면 외국인 유학생 등록은 2016~2017학년도 기간 전년도보다 3% 감소한데 이어 2017~2018학년도에도 전년도보다 7%나 급감했다.

유학생 급감의 83%가 학생비자 발급 거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대와 컬럼비아대, 조지워싱턴대학 등은 비자를 못 받거나 추방 위기에 처한 유학생들을 무료로 변호해주는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승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