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사고현장서 브리핑

"1명은 별도 공간에 있어 

기본적 필수품 못 받아"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는 9일 조지아 앞 바다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에 고립돼 있다가 구조된 선원 3명의 건강 상태가 전반적으로 양호하다며 나머지 1명을 최대한 빨리 구조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이날 한국 사고대응반이 자리 잡은 조지아주 브런즈윅의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립된 4명 중) 3명이 구조됐고 현재 의료검사를 위해 병원에 가 있는 상태지만 전반적으로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다른 한 분은 다른 공간에 별도로 떨어져 있는 관계로 함께 구조되지 못하고 구조를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최대한 빠르게 구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원들이 고립됐던 것으로 알려진 기관실이 바닷물에 잠기지 않은 상황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미국 해안경비대 측에서도 물에 잠겼다는 얘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나머지 1명이) 구출된 3명보다는 여건은 상대적으로 안 좋은 것 같다. 별도 공간에 따로 있기 때문에 기본적인 필수품을 받지 못한다"면서 "다만 환풍 시스템이 돌아가고 있기 때문에 공기 흐름상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총영사는 "미 해안경비대도 이렇게 빨리 (구조작업이) 진전되리라 추측 못 한 것 같다. (구조 시점을) 내일 새벽까지 얘기할 정도로 상당히 길게 봤다"면서 구조 작업이 예상보다 신속하고 순조롭게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해안경비대와 선사가 두루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기존에 구출된 선원 중심으로 오늘 (오전) 10시부터 면접 등을 통해 조사하는 것으로 이해한다"고만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