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기념헌화식 · 27일 평화토론회

내달3일 컬럼버스서 평화메달 전수식




7.27 한국전 정전협정 66주년을 맞아 애틀랜타 및 조지아주에서 관련 행사들이 잇따라 열린다.

한미우호협회(회장 박선근)는 26일 오전10시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2019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 헌화식'을 개최한다.

1992년부터 매년 개최돼 올해로 27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조지아주 출신 한국전 전사자 740명의 희생을 기리고, 생존 참전용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행사다. 매년 주청사에서 열렸지만 올해는 한인회관으로 장소를 옮겼다. 

이날 기조연설자는 로버트 루니(92) 해군제독이 나선다. 루니 제독은 1950년 12월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1등 항해사로 근무할 당시 흥남항에서 피난민 1만4,000명을 안전하게 태워 거제항까지 철수시킨 역사적인 이물이다. 루니 제독은 같은 날 오후 5시부터 한인회관에서 한인들과 원탁모임을 갖고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정전협정 기념일인 27일 오전 10시 30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는 여러 단체들이 합동으로 ‘조지아 한반도 평화 캠페인’ 주최로 ‘정전에서 평화로: 한국전쟁 종식 방안’(From Armistice to Peace: How to End the Korean War)이라는 제목의 토론회가 진행된다. 영어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끝나지 않은 한국전쟁과 현재 정세에 대해 관심 있고 궁금한 참가자들에게 교육의 기회와 더불어 왜 종전선언이 필요한지, 어떻게 미 시민으로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지를 토의한다. 

재외동포재단, 애틀랜타 세사모, 조지아 WAND, 위민 크로스 DMZ, 아시안 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 애틀랜타지부, 리제너레이션 등의 여러 단체들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에는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 위민 크로스 DMZ의 이현정 조직위원, 조지아 WAND의 린제이 하퍼 사무총장, 우찬 AAAJ 대외협력부장, 장유선 민화협 동남부 지회 정책위원장 등이 패널로 나선다.

8월 3일 오전 11시에는 조지아주 컬럼버스 국립보병박물관 헤리티지홀에서 애틀랜타총영사관(김영준 총영사)과 조지아주 보훈처(마이크 로비 처장)가 공동 주최하는 평화의 사도 메달(Ambassador for Peace Medal) 전수식 및 감사 오찬행사가 열린다.

참전 미국용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이날 행사에는 한국의 국가보훈처 이병구 차장이 참석해 김영준 총영사와 함께 참전용사 및 유가족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전달한다. 마이크 로비 조지아주 보훈처장은 참전용사들에게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명의의 명예증서(Certificate of Honor)를 함께 수여할 예정이다.  조셉 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