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에나팍 박영선 시의원 

경쟁자 리콜 청원서 승인

선거운동 팻말 절도 혐의



지난해 가주 부에나팍 시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지만 선거 캠페인 당시 상대 후보의 선거운동 팻말을 절도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써니 박(한국명 박영선) 부에나팍 1지구 시의원에 대한 주민들의 리콜(주민 소환) 서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부에나팍 시정부 사무국은 써니 박 시의원 소환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부에나팍 주민 마빈 아세바스가 신청한 리콜 청원서에 대해 이를 승인한다고 지난 11일 통보했다고 밝혔다.

부에나팍 시의 주민 소환 규정에 따르면 청원서가 접수 승인된 후 90일 이내에 지역구 내 유효 유권자 1,877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시에 제출하면 소환을 위한 리콜 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박 시의원에 대한 소환 운동 추진 측이 오는 10월9일까지 1,877명 이상 유권자들의 서명을 받게 되면 실제로 리콜 투표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박 시의원에 대한 리콜 투표가 실시될 경우 찬성표가 51% 이상 나오면 리콜이 통과돼 박 시의원이 시의원 직을 잃게 되고, 그렇지 않으면 박 시의원은 그대로 현직을 유지하게 된다. 

박 시의원에 대한 소환 운동을 하고 있는 일부 주민들은 작년 선거 캠페인 기간 중 팻말 절도사건 등을 비롯해 4~5가지 이유를 들어서 리콜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박 시의원 측은 이같은 소환 운동이 지난 선거에서 박 후보에게 패배한 버지니아 본 전 시장을 지지하는 몇몇 측근들이 시도하고 있다며, 이는 선거 결과 불복에 다름 아니라고 비판하고 있다.

박 시의원의 동료인 코너 트로트 시의원은 “한인에 대한 인종차별적인 것으로, 이같은 의도로 추진하는 리콜에 대해 주민들의 세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리콜 추진을 비판한 바 있다.

박 시의원을 지지하는 한인들을 포함한 ‘부에나팍 제1지구 주민 일동’ 그룹은 15일 소셜 미디어 메시지를 통해 리콜 주동자들이 박 시의원의 의정활동과 시 전체의 행정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A=문태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