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셋길 한인 발전문 클리닉

37년만에 이사 주민들 섭섭




“‘해피 풋’이 보이면 행운이 깃들고 ‘새드 풋’이 보이면 일진이 나쁠 수 있다”

가주 선셋 블러버드와 벤톤 웨이를 지나는 주민들에게 ‘해피 풋 새드 풋’(Happy Foot Sad Foot) 간판은 그날 하루의 운세를 가늠해보는 마스코트와 같은 존재이다.

지난 37년간 이 지역의 마스코트 같은 존재였던 이 간판이 오는 9월이면 더 이상 선셋 블러버드에서 볼 수 없게 돼 지역 주민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15일 LA 타임스는 발바닥을 만화 캐릭터 같은 친근한 모습으로 그려내 주민들의 마스코트가 돼 왔던 이 간판이 실제로 ‘발 클리닉’을 운영하는 한인 발 전문 의사의 소유라며, 이 한인 발 전문의 토마스 임씨와 ‘해피풋 새드풋’ 간판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37년간 이 지역의 랜드마크로 부상한 ‘해피 풋 새드 풋’은 한 면은 두 손을 들고 활짝 웃는 발이, 다른 면은 붉게 충혈된 눈으로 목발을 짚고 있는 슬픈 발이 그려진 360도 회전간판이다. 이 회전간판은 LA 풋볼 클럽 팬 모임이 마스코트로 채택하면서 유명세를 탔고, 최근엔 ‘해피 풋 새드 풋’이 그려진 티셔츠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유명세를 탄 이 ‘해피풋 새드풋’ 간판을 임 씨가 소유하게 된 것은 지난 2007년 실버레익 지역에 병원을 개원하면서부터다. 임씨는 실버 레익을 비롯해 8개의 발 클리닉을 운영하는 어엿한 중견 발 전문의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LA=하은선 기자


201907160001555d1.jpg

선셋 블러버드와 벤톤 웨이를 지나면 보이는 ‘풋 클리닉’ 표지판은 한 면은 해피 풋, 다른 면은 새드 풋이 그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