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케미스트사 9일 정식 영업시작

1천만 달러 투자 1년 반만에 허가 



LA시가 처음으로 승인한 최초의 합법적인 마리화나 실내 재배업체가 9일 문을 열었다. LA 보일하이츠 지역에 대규모 마리화나 재배시설을 건립, 이날부터 본격적인 마리화나 실내 재배에 들어간 이 업체는 한인이 소유, 운영하는 업체여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 업체는 실내 재배시설에서 대규모로 마리화나를 재배해 마리화나를 도소매 업체에 공급하며, 내년부터는 배달 판매에도 뛰어들 예정이어서 마리화나 재배 및 유통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마리화나 재배업체 알케미스트(Alkemist, 공동대표 제임스 정, 콘래드 윤)가 이날 보일하이츠 실내 마리화나 재배시설에서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가졌다.

약 1만1,000스퀘어피트 규모의 이 재배시설에는 마리화나 1,200여 그루를 재배할 수 있는 재배실 6개가 설치되어 있어 이 시설에서만 총 7,200여 그루의 마리화나를 재배하게 된다.

제임스 정 공동대표는 “이 실내 재배시설은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이후 LA 시로부터 재배와 유통과 관련된 모든 허가 및 승인을 받은 첫 실내 재배시설”이라며 “실험실 등급 내부 패널, 항 박테리아 바닥 코팅, 교차 중복형 HVAC 시스템, 열완화 LED 조명 및 무선 통합 환경 제어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설에서는 8가지 종류의 마리화나가 재배되며 연간 7차례 수확이 가능한다.

정 대표는 “이 재배시설에만 1,000만달러 이상을 투자해 시가 요구하는 모든 조건을 완벽하게 충족시켰다”며 “LA의 마리화나 수요가 크지만, 재배 허가를 받기는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어려운 곳이 바로 LA“라고 말했다.

알케미스트측은 3년전부터 마리화나 사업에 착수해 시로부터 모든 관련 허가를 받기까지 약 1년 6개월이 걸렸다고 밝혔다.

알케미스트 관계자는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되면서 한의사인 정 대표가 마리화나 재배에 큰 관심을 갖게 된 것이 마리화나 업계에 뛰어든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의학에서는 마리화나를 중요한 약재로 사용하고 있다.

정 대표는 “기호용 마리화나가 합법화돼 이제 마리화나 사업도 양지에서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마리화나 관련 사업에 관심있는 한인들을 적극 지원할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한형석 기자>


201907092328565d1.jpg

한인 운영 마리화나 재배업체인 알케미스트(Alkemist)사의 제임스 정(왼쪽)과 콘래드 윤 공동대표가 9일 LA 시정부 공식 승인을 받고 가동하기 시작한 마리화나 실내 재배시설과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