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한인 남성이 10개월 된 딸을 심하게 흔들어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시애틀 지역매체 Q13에 따르면 워싱턴주 스노호미시 카운티 검찰은 지난달 6일 한인 이모(28)씨를 2급 살인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6월16일 자신의 집에서 10개월 된 딸에게 심장마비가 발생했다며 911에 긴급 신고를 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이 아이는 3일간 소생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회생하지 못하고 산소 호흡기를 뗀 뒤 사망했다.

하지만 당시 이 아이를 치료한 의사가 “아이의 죽음이 우연한 사고가 아니다”는 소견을 내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아빠 이씨를 상대로 아이에 대한 학대 여부를 조사하자 이씨는 이를 끝까지 부인했지만, 이같은 진술이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검을 실시한 스노호미시 카운티 검시소 측은 아이의 사망이 우연히 아니라 학대 등에 의한 가능성이 크다는 소견을 냈지만, 정확한 사인은 밝힐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검찰은 이씨가 아이를 고의적으로 심하게 힘들어 뇌사 상태에 빠지게 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2급 살인혐의를 적용했다. 하지만 이씨의 딸 살인 동기나 고의성 등을 밝히는데 의문점이 많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씨는 유학생으로 인디애나주에서 대학원을 다니다 지난해 워싱턴주로 거처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100만 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된 채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  <시애틀 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