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러디스 빅토리'호 로버트 루니 제독 

26일 한국전 참전용사 헌화식서 연설

한미우호협 초청... 한인들과 간담회도





한국전쟁 기간인  1950년 12월24일 흥남철수에서 피난민 1만4,000명을 싣고 거제항까지 이송했던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주역이 애틀랜타를 방문한다. 당시 얘기는 '크리스마스의 기적(A Christmas Miracle)'이라고 불리며 두고두고 한미 우호의 상징으로 남아있다. 

 

한미우호협회는 오는 26일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 헌화식에 당시 메러디스 빅토리호의 1등 항해사였던 로버트 루니(뉴욕·92) 해군제독이 기조연설자(Keynote Speaker)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장진호 전투에서 1만2,000명의 사상자를 내면서까지 중공군의 남하를 저지했던 유엔군과 물자를 이송하기 위해 파견된 화물선이었지만 결단을 내려 실었던 군수물자를 모두 버리고 한국인 피난민 1만4,000명을 탑승시켜 거제도까지 이송했다. 

 

7,600톤 비교적 작은 화물선이었던 빅토리호는 거제항에 도착하기 까지 1명의 사망자도 없었으며 오히려 5명의 아기가 배에서 태어났다. 결국 빅토리호는 인류사에서 1척의 배로 가장 많은 생명을 구한 기록으로 2004년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이 배의 이야기는 영화 '국제시장'의 모티브가 됐고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부모도 이 배를 타고 거제도에 도착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당시 1등 항해사로 레너드 라루(2001년 작고) 선장과 한국인 피난민의 탑승을 결정하고 도왔던 루니 제독은 이번에 애틀랜타를 방문해  이날 한인회관에서 거행되는 한국전 참전용사 헌화식에서 연설하고 같은 날 오후 5시에 역시 한인회관에서 한인들과 원탁(round table) 모임을 갖고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는대담과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갖는다.  




3.jpg

지난해 6월 18일 경기 평택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흥남철수작전의 영웅인 메러디스 빅토리호 1등 항해사 출신 로버트 루니 제독이 대청함 현문앞에서 2함대 장병의 경례에 답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