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자산가들이 2020년 대선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보다 '민주당 선두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선호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자산가 750명을 상대로 실시한 '백만장자 설문'에서 응답자의 53%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지명된다면 지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재선행보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겠다는 답변은 39%에 그쳤다.

이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고 있다는 일반 여론조사에 이어 '큰손' 그룹에서도 우세하다는 뜻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미 퀴니피액대가 실시한 '트럼프-바이든 1대1 대결'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53% 대 40%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의 지지기반으로 꼽히는 부유층의 표심이 달라졌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이번 '백만장자 설문'에서도 응답자 가운데 261명은 공화당 성향, 218명은 민주당 성향, 261명은 무당파 성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