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한인인구 조사위 발족

한인사회 주요 단체대표 참여




2020 센서스에 한인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확대하기 위한 조직이 탄생했다. 

28일 오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는 비영리 인권단체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 애틀랜타 지부, 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CPACS) 등과 함께 애틀랜타 한인회, 동남부 한인회 연합회, 세계한인무역협회, 한미연합회, 한미장학재단 등 각 단체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조지아 한인 인구총조사 위원회(Georgia Korean Complete Count Committee)를 구성하고 발족식을 가졌다.

조지아 한인 인구총조사 위원회는 앞으로  1년간 지속적인 모임을 통해 센서스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위한 캠페인을 전개해 궁극적으로 한인들의 센서스 참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모임에서  제임스 우 AAAJ 애틀랜타 지부 대외협력부장은 "아시안들은 조지아에서 가장 인구가 빨리 증가하고 있는 인종 중 하나지만 실제보다 가장 적게 집계되고 있다"며 "특히 한인은 조지아에서 현재 12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2010년 센서스를 통해서 집계된 규모는 그 절반도 안되는 5만 4,000여명 정도"라고 지적했다.

사라 박 귀넷카운티 1지구 보좌관도 "센서스 데이터를 통해 정부의 6조 7,000억 예산을 어느 주, 어떤 카운티에 어떻게 사용될 지가 결정된다. 정확한 조지아의 한인수가 집계되면 한인 커뮤니티의 힘과 영향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트럼프 정부가 센서스 조사 시 시민권 소지 여부를 묻는 문항 추가를 강력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만약 문항 추가가 확정되면 조사 자료를 통해 정부가 서류미비자들에게 불이익을 가할 수 있지 않느냐는 우려도 나왔다.

이에 AAAJ 애틀랜타 지부 마루나 라마찬드란 부지부장은 "센서스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개인정보 기록들은 75년간 봉인되기 때문에 누구도 열람할 수 없다. 만약 이를 어길 경우 센서스 관계자일지라도 5년의 징역 혹은 25만달러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며 "따라서 서류미비자의 경우에도 센서스 조사 참여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이인락 기자


IMG_6800.JPG
28일 조지아 한인 인구 총조사 위원회 발족식에 참석한 각 단체 대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