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고운 나이에 서둘러 곁을 떠난 내 여동생은 동기간 혈육이어서가 아니라 기품을 지닌 고아한 모습으로 동양적인 맵시와 서양적인 멋스러움이 깃든 신비스러운 품격과 세련미를 곁들이고 있었다. 함께 오가며 지냈으면 좋았으련만 무언가에 휘둘리듯 급급히 떠났지만 운치있는 멋진 삶을 살아냈다. 한국 MBC 방송 개국아나운서로 발탁된 재원이었다. 

그리움 대상이 되어버린 동생은 빼어난 재능과 미려한 마음씨로 바람직한 삶을 그려내고 아담하고 흐뭇한 추억을 남기고간 선한 혈육이다. 

동생이 보유하고 있었던 멋스러움은 일상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미적 향기로움을 함유하고 있었다. 동생이 소유했던 멋스러움에 대해 간간히 생각해 볼적마다 삶 자체를 멋의 개념이라해도 과언은 아닐 듯 싶다. 그리움이 노년의 가슴을 내흔든다. 어쩌면 내가 생각해온 멋은 그리움일찌 모를 일이다. 

향취가 묻어나는 멋스러움은 그리워지는 것이다. 진정한 멋을 잃은 삶은 인성의 빈곤과 매마름을 적나나하게 드러내는 사람으로 비쳐질 수 밖에 없음이다. 진정한 멋의 깊이는 생의 질곡이 삶에 녹아있다. 영혼의 깊음과 고귀한 얼이 담겨져 있음이라서 일상의 삶 속에서도 향훈이 느껴지는 것이라 여겨진다. 살아가면서 전혀 멋을 다듬는 일을 외면해서도 아니 될 것이나 멋의 깊이를 몰라도 안 될 것이고, 한계 없이 빠져서도 안되겠지만 멋의 깊음을 제대로 알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멋스러움을 발견해가며 일구어내며 멋의 깊이를 만들어가야 할 것이다.

첨단문명이 고도화된 작금의 세상 풍속도는 여전히 멋을 추구하고 멋스러움을 자랑삼고 멋진 삶을 추구하는 것을 꿈꾸고 근본까지 깊이 들추어가며 연구하기에 이르렀다. 일정한 특성과 체계를 갖춘 독자적인 범주의 부분에서 꾸밈없는 경지를 새롭게 개척한다거나 특정한 분야의 기술로 단계에 도달해 있는 상태가 영역을 만들고 개성을 덧입히면 더할 수 없는 멋스러움이 창출될 것이다. 전문성을 요구하는 멋의 달관은 무아의 이치를 깊이 생각하게하고 이를 미루어서 밝힘으로 멋스러움은 철학을 내포하기도 하고 때로는 사물을 통달하는 식견이나 관찰을 요구하기도 한다. 사소한 사물이나 일상에 얽매이지 않는 눈썰미로 다가간다면 멋스러움은 신성하다는 달관이 생겨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진실한 내용이 담긴 멋은 영혼을 흔드는 느낌이 겸비된 내용이 있어야 만 한다. 철학자 디오게네스 삶이 이런 멋이 아닐까 한다. 꾸어서라도 겉 멋을 풍겨보려는 자들에게서는 얻을 수 없는 깊음에서 길어 올린 멋이 아닐까. 모방과 겉치레 맵시에만 몰두해 있는것이 멋이라는 오작동을 서슴없이 해내고 있는 사람들. 지성은 결여 된 채 멋의 변두리에서 헤매고 있는 진정한 의미의 멋을 아예 간과 해버리는 오류가 이 시대에 넘쳐나고 있다.

스스로 즐겨 멋부리는 것을 감히 무어라 하겠냐만 이렇게 피상적인 멋에 취해 사는 사람들은 겉모습만이 지상 제일 주의라는 잘못 된 관념에 젖어있다. 삶의 진정성은 가벼워지고 창의적 노력을 외면하다 보면 정신적 빈곤과 자아의 공허에서 벗어나지 못할 뿐 아니라 허탈상태는 타락을 부르고 생의 궁지에 빠져들지도 모를 일이다. 외모 지상주의적인 멋이 삶의 전부가 아니며 삶의 목적이 되어서도 아니된다. 멋이란 내면의 깊음에서 우러나오는 풍부한 서정과 영혼의 울림과 어우러지지 않은 것이라면 그것은 진정한 멋의 반열에 감히 설 수 없음이며 가벼운 장식이나 허례적인 겉치레에 머물 수 밖에 없음이다. 이런 허드레 멋을 즐기거나

추구한다면 멋의 진정성은 진흙에 딩구는 셈이 되고 만다.

인류가 추구해온 아름다움의 결국이 멋이 아닐까. 패션계의 멋은 이미 예술의 경지를 점령했다. 건축물의 멋 또한 지역과 시기를 뛰어넘어 방대한 멋의 경지를 창출 해내고 있다. 삶의 멋도 예술의 지경에 까지 자리를 얻을 수 있을까. 멋이라는 경계 범위를 주도면밀한 선을 그어야한다면 난해한 까다로움을 풀어내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멋은 지식의 깊이 보다 관점의 정도와 생활 속에서 우러나온 행위나 결과물의 재현이 은은하게 도사리고 있는 예적 가치를 찾아내는 것이라서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않아도 돋보임이 있고 한 번 쯤은 동조해보고 싶은, 아름답다는 찬사가 저절로 우러나고, 벅찬 느낌이 수반하는 전경을 대하게되고, 만져보게되고, 느끼게되는 것이 멋이란 것이 아닐까. 멋이란 것을 예술과 어깨를 견주고 싶어하는 출렁이는 일탈로 드러나게 되는 오류도 더러는 지적받고 있지만 멋의 한계는 성실을 수행하며 끊임없는 수정을 요구하는 것이라서 업적을 염두에 둔다면 멋은 아예 그 무게감에 짓눌려 버리고 말 것이다. 멋의 깊이를 깨달음 한다면 인간의 정체성과 삶의 애틋함을 향한 섬세한 감각이 되살아나는 것은 물론이려니와 감성의 아우라와 멋의 보기 좋은 동거가 시작될 것이다. 젊은시절, 통기타와 청바지의 그리움이 노년의 진정한 멋이 아닐까. 오랫동안 여운이 남는 멋을 간직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