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 보고서


65세 이상 10명 중 1명으로  

운동·금연·건강식단으로 예방 




고령화사회를 맞아 ‘현대판 불치병’으로 불리는 노인성 질환인 치매를 앓는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인 가운데 미주 한인사회도 치매 문제역시 가정사를 넘어 사회적 문제로 점차 심각해지고 있다. 고령화 현상으로 기대수명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치매 환자에 비해 전문 의료 인력과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기 때문이다.


▲ 치매환자 현황

세계보건기구(WHO)가 14일 발표한 전 세계 치매 인구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30여 년 뒤인 2050년까지 전 세계 치매 인구가 1억5,200만여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현재 5,000만여 명으로 추산되고 있는 치매 인구에 비해 3배 넘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이다. WHO에 따르면 60세 이상 인구 중 5∼8%가 알츠하이머를 비롯한 다른 치매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 한인사회의 경우 치매 인구가 얼마나 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통계는 없지만 한국의 경우 노인 치매 환자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늘고 있는 국가의 하나라는 통계다.

한국 중앙치매센터가 최근 공개한 대한민국 치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한국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는 70만 명이 넘고 치매유병률은 1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5년 뒤인 2024년에는 100만여 명, 20년 뒤인 2039년에는 200만여 명, 그리고 2050년에는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대책과 예방은

WHO는 14일 펴낸 첫 치매 예방 가이드라인에서 치매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면서 건강한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금연 등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건강한 생활습관이 인지 능력의 쇠퇴를 더디게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심장을 건강하게 하는 습관들이 뇌를 건강하게 만든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신체 활동 부족, 흡연, 건강하지 않은 식사, 음주 등은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김철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