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카터(94·사진) 전 대통령이 조지아 플레인스 자택에서 13일 오전 터키 사냥을 나서다  낙상으로 엉덩이 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사고 직후 아메리쿠스 소재 피비 섬터 메디컬 센터로 이송됐다. 카터 전 대통령이 어떻게 낙상을 입게 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수술운 성공적으로 끝나 카터 대통령은 현재 회복중에 있으며, 부인 로잘린 마터 여사가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잘린 여사는 "카터 전 대통령은 현재 안정적인 상태로 낙상으로 인한 건강 이상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남편은 회복 후 터키 사냥 시즌이 끝날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락 기자


ap_19133718093897-72dff795c7352d885da9cee821e4fb57286a6d07-s700-c8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