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J·CPACS 등 센서스 참여 독려

"건강·교육 등 분야서 불이익 당해"



한인을 포함한 아시아 주민들의 2020 인구 센서스 조사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일고 있다.

11일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진흥협회(AAAJ) 애틀랜타 지부(지부장 스테파니 조)와 팬아시안커뮤니티센터(CPACS, 대표 김채원)는 한미연합회(KAC), 영아시안-아메리칸전문인협회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아시안 주민들의 내년 센서스 참여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첫 모임을 노크로스에 있는 AAAJ 사무실에서 가졌다.  

이날 모임에서는 먼저 센서스국 안 느구엔 자료보급 담당관이 나서 센서스 조사 참여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느구엔 담당관은 "미국에서 경제, 정치, 예술 등 여러 분야에 해외 출생 이민자들의 파급력은 크게 늘고 있다"며 "하지만 아시안 주민들은 여전히 총인구 조사에 정확한 숫자가 기입되지 않아  건강, 교육 등의 분야에서 지방, 주 그리고 연방정부의 기금과 보조금 등 혜택을 덜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한인은 조지아에서 12만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실제로 센서스를 통해 집계되는 인원은 그 절반도 안되는 5만 4,000여명이라 혜택을 더욱 못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모임에서는 트럼프 정부가 센서스 조사 시 시민권 소지 여부를 묻는 문항 추가를 강력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만약 문항 추가가 확정되면 조사에 참여한  서류미비자들에게 불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도 거론됐다. 

AAAJ 애틀랜타 지부 마루나 라마찬드란 부지부장은 "현재 3명의 연방판사가 시민권 문항 추가를 반대하고 있고 이에 대한 연방대법원의 최종 판단은 오는 7월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라마찬드란 부지부장은  "센서스국은 다른 정부 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불법이기 때문에 시민권 문항이 추가 되더라도 걱정은 될 수 있겠지만 대답에 따라 참가자가 불이익을 겪거나 이민세관단속국(ICE)에 체포되는 일 등은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락 기자


IMG_6299.JPG
11일 센서스국 안 느구이엔 자료보급 담당관이 센서스 조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IMG_6304.JPG
행사가 끝나고 참가자 및 행사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