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의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이 2천억원을 돌파했다.

15일 미국의 박스오피스 집계사이트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전 세계적으로 1억7천42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는 3천940만달러, 북미지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거둔 매출은 1억3천102만달러다.

 

기생충은 또한 아카데미상 수상 효과가 티켓 판매로 이어지면서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 가운데 흥행 5위로 올라섰다.

 

기존의 흥행 5위 작품은 2006년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였지만, 기생충이 이를 넘어선 것이다.

다만, 기생충의 북미 박스오피스 순위(일간 기준)는 4위에서 9위로 떨어졌다.

밸런타인데이와 대통령의 날 연휴가 겹치며 대형작들이 극장가에 새로 선보였기 때문이다.

14일 기준 박스오피스 1위는 세가의 게임 시리즈를 영화화한 '소닉 더 헤지혹'이 차지했고, 스텔라 메기 감독의 '포토그래프', 1970년대 미국의 호러 TV드라마를 리메이크한 '판타지 아일랜드'가 5위권 안으로 새로 진입했다.

하지만, 기생충의 경우 북미 배급사 네온이 14일부터 상영관을 1천60곳에서 2천1곳으로 늘린 만큼 박스오피스에서 선전이 기대된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트는 "기생충의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가 4천400만달러에 근접하거나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

아카데미상 수상에 환호하는 봉준호 감독과 출연 배우들
아카데미상 수상에 환호하는 봉준호 감독과 출연 배우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