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웨이’구간 확장

상징 조형물도 세워



하워드카운티 엘리콧시티에 ‘코리아타운’이 탄생한다. 워싱턴지역에서 코리아타운이 공식 지정되는 것은 처음이다.

메릴랜드주지사 부인 유미 호건 여사는 12일 낮  기자회견을 갖고, 엘리콧시티를 관통하는 40번 도로의 한인 밀집 구간을 ‘코리아타운’으로 명명하는 것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코리아타운 준비위원회’를 구성, 호건 여사가 공동명예의장을 맡았다. 

김동기 워싱턴총영사 등도 참석한 기자회견에서 호건 여사는 “메릴랜드 주정부가 2016년 명명한 ‘코리안 웨이’에 이어, 구간을 좀 더 확장시켜 ‘코리아타운’을 공식 지정하고자 한다”며 “하워드카운티정부와의 긴밀한 협력하에 이 구간 양쪽에 이를 상징하는 4개의 한국전통 기와식 조형물을 세울 계획이며, 80~100여만 달러 예산이 들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LA, 뉴욕 등지에 코리아타운이 형성돼 있지만, 코리아타운을 상징하는 조형물이 건축되는 것은 미국에서 처음이다. 코리아타운을 위한 예산은 한인사회에서 40만~50만달러를 모금하고, 한국정부의 매칭펀드 지원으로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DC=배희경 기자





1.jpg


유미 호건 여사가‘코리아타운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