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7년 연방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클 혼다(78) 전 하원의원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진솔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혼다 전 의원은 13일 오전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과 함께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해컨색의 위안부 기림비를 참배한 자리에서 일본 지도부의 과거사 인식을 거듭 비판했다. 진 장관은 유엔 여성지위원회(CSW) 연례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이다.

혼다 전 의원은 "위안부 이슈는 동아시아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후세대에 역사를 가르쳐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투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언론들도 진실을 말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혼다 전 의원은 별도의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일반 대중들은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있다"면서 "위안부 이슈 해결을 가로막는 특정 정당, 한명의 리더가 있다"고 아베 총리를 정면 겨냥했다. 동시에 일본 관료조직의 보수적인 인식도 장애물로 꼽았다.

.버겐카운티 '메모리얼 아일랜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여성과 더불어 미 노예제도로 희생된 흑인, 나치에 학살된 유대인, 아일랜드 대기근 희생자, 아르메니아 학살 피해자 등을 추모하는 기림비들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AKR20190314003700072_01_i_P2.jpg


미국을 방문 중인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3일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해컨색의 위안부 기림비를 참배한 뒤 마이클 혼다 전 연방하원의원과 간담회를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