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2년 4월 10일. 미국의 한 시민이 알제리에서 사망했습니다. 그로부터 31년이 지난 후 미국 정부는 군함을 보내 그의 유해를 미국으로 가져오도록 했습니다. 드디어 그의 유해가 미국 뉴욕에 도착하는 날. 뉴욕시가 생긴 이래 최대의 인파가 부두에 몰려들었습니다. 군악대의 연주와 예포 소리가 울려 퍼졌고 대통령과 국무위원을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이 도열한 가운데 유해를 실은 군함이 입항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매우 흥미롭고 놀라운 사실은 이 주인공이 유명한 정치가도 위대한 작가도 아니었다는 점입니다. 그는 위대한 군인도. 과학자도 아니었습니다. 그는 단지 평범한 시민에 불과 했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이 그토록 국민들의 관심을 집중하게 만들었을까요? 그것은 그가 작사한 단 한곡의 노래 때문이었습니다. 그 노래의 가사가 미국인들로부터 하여금 이 세상에서 무엇이 가장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에 대해서 마음속에 깊은 메시지를 띄워주었기 때문입니다. 그 노래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곳은 작은 집. 내 집뿐이리 꽃피고 새 우는 집. 내 집뿐이라.’’…”(흠. 흠 스위트 흠) 작사자인 존 H.페인이 뉴욕에 입항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아직 신혼생활에 누리고 있는 삼십대 초반의 젊은 대학 전임강사가 사람의 가치관에 대한 설문조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종일토록 길거리에서 만나는 사람들에게 마이크를 대면서 당신은 이 세상에서 무엇을 가장 소중한 가치로 생각하십니까? 라는 인터뷰를 하고 다녔습니다. 그러는 가운데 그는 사람들의 입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단어 다섯 개가 귓전에 남는걸 발견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 단어는 평화. 안식. 사랑. 희망.그리고 믿음이었습니다. 

어떤 사업가를 붙들고 이 세상에서 무엇이 가장 소중한가를 물었더니 그는 “믿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한 고등학생은”희망"을 말했고. 길을 지나던 한 쌍의 여인들은 “사랑”이라고 말했습니다. 일에 지친 노동자는 “당연히 안식"이라고 말했고. 군인들은 “평화”라고 답했습니다. 

온 종일 인텨뷰를 하느라 고단해진 젊은 교수는 지친 몸으로 집에 돌아왔습니다. 그는 기진맥진한 채로 자기 집 아파트 초인종을 살짝 눌렀는데 그 순간 “아빠 이제 와” 하면서 어린 딸이 달려와 아빠의 어깨에 매달렸습니다. 그러자 이 젊은 교수는 달려와 안기는 자기 딸의 눈동자 속에서 문득 '믿음'이라는 단어를 머리속에 떠올렸습니다. 연이어서 “아버지 나 이번에 우리 반에서 4등했어요”라며 뛰어나오는 아들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희망'이라는 단어를 생각했고. ”여보. 이제 오세요?" 하고 다정하게 그의 손을 잡아주는 아내의 모습 속에서 '사랑'이라는 단어를 다시 떠올렸습니다. “피곤할텐데 그만 식사해야지" 식사 준비를 위해 수고하시는 어머니를 바라보면서 '안식'이라는 단어를 발견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온 식구들이 다 식탁에 앉았을 때는'평화'라는 단어를 떠 올렸습니다.그가 온 종일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하면서 얻어낸 가장 중요한 다섯 개의 가치관이 바로 '평화.안식.사랑.희망, 믿음'의 단어들이었습니다. 이 다섯개의 단어를가지고 아름다운 우리의 가정이 이루어 지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