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여론조사 결과 

반대 48%·찬성 41.5%  

백인노장년 반대 많아 




오는 3월 19일 실시되는 귀넷카운티의 대중교통 확충을 위한 마타(MARTA) 가입 찬반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는 성공할 수 있을까? 현재까지 나온 여론조사 결과는 비관적이다.

지역방송 채널2 액션 뉴스가 로제타 스톤 커뮤니케이션스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귀넷 유권자의 48%가 마타와의 가계약에 반대하고 있으며, 반면 찬성은 41.5%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여론조사 결과들은 대부분의 귀넷 주민이 대중교통 확장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의 유권자 조사 결과는 투표장에 누가 투표하러 나오는가에 통과여부가 달려있는듯하다. 젊은층과 흑인 유권자들은 마타 도입에 찬성하고 있지만 백인 장년층은 반대하는 경향이 강하다.

10일 오후 노크로스 이글 록 디스트리부팅 컴퍼니에서 열린 주민투표 교육공청회에 참석한 100여명의 주민들은 여론조사 결과를 마음에 두고 있는 듯 했다. 샬롯 내쉬 귀넷 커미셔너 의장은 참석자들에게 마타 전철 연장, 새로운 버스 노선 도입, 그리고 기타 개선사항을 집행하기 위한 1%의 판매세 인상을 승인받기 위해 대중교통 확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해나갔다. 향후 25년 내에 귀넷 인구가 50만명이 더 늘어난다는 추산 아래 대중교통망 확충은 귀넷에 있어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공청회 말미 데이브 엠마누엘 스넬빌 임시시장은 "마타도입 주민투표가 실패하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라는 돌발질문을 던졌다. “ 내쉬 의장은 “그런 생각을 즐길만한 여유가 없었다”면서 “현재로선 다른 대안은 없다”고밝혔다. 그는 “그에 대해 큰 소리로 말하고 싶지 않다”며 “주민투표 통과가 빠르면 빠를수록 해야할 일을 빨리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통과에 실패하면 원점으로 돌아가 다른 접근방식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3월 주민투표가 부결되면 샬롯 내쉬 의장이 다시 주민투표안을 발의하는 안도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내쉬는 현재로선 숨겨놓은 비상대책안은 없다고 밝혔다.  로비 애쉬도 실패를 염두에 둔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10년 전에는 확신하지 못했고, 20년 전에는 불가능하다고 확신했지만 이번에는 승리할 수 있다”면서 “주민투표 통과는 매우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이긴 것은 아니다”라며 조심스런 ㄹ입장을 보였다. 조셉 박 기자


샬롯 내쉬 의장.jpg
샬롯 내쉬(오른쪽 빨간 상의) 귀넷 커미셔너회의 의장이 지난 7일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열린 주민투표 관련 한인 타운홀 미팅에서 주민들에게 대중교통 확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