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3·1 운동 100년을 계기로 재미동포 차세대를 한국을 바로 알리는 홍보대사로 양성하는 사업을 펼친다고 11일 밝혔다.

사업은 '재미동포 차세대 21세기 독립운동가'로 명명했고, 미국 내 한국학교 1,200여 개를 대표하는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회장 오정선미)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반크는 이를 위해 최근 NAKS에 독립운동가 엽서 2,000 세트(2만 8,000장)를 전달했다. 한인 청소년과 교사들이 100년 전 민족의 독립과 세계 평화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한국 홍보대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것이다.

1세트에 14장으로 구성된 엽서는 김마리아(여성), 김익주(멕시코), 임천택(쿠바), 베델(언론인), 윤동주(시인) 11명의 독립운동가 소개와 독도를 홍보하는 자료 등으로 구성됐다.

NAKS는 이 엽서를 현재 개발 중인 수준별 역사문화 교육자료와 함께 각 한국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반크는 오는 7월 중순 시애틀에서 열리는 NAKS 학술대회 때 차세대 교육에 헌신한 교사를 대상으로 '반크 교사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 학술대회에 주미대사관(대사 조윤제)이 한국 바로 알리기 활동에 기여한 고교생 장학생 14명을 선발해 대사 명의의 장학금을 주면 반크는 이들 학생을 지도한 교사를 격려한다는 것이다.

NAKS는 산하 14개 지역 협의회에서 한국 바로 알리기 기자를 한 명씩 선발해 미국 교과서, 세계지도 등에서 한국 관련 오류를 발견하고 시정하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전개할 예정이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미국 뉴욕타임스에 유관순 열사가 소개되는 등 미국 내 한국의 독립운동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미국의 초·중·고교 교과서에는 한국의 역사가 왜곡돼 있으며 독립운동가에 대한 서술도 거의 없는 상황"이라며 '21세기 독립운동가' 양성 배경을 설명했다.




AKR20190211067500371_01_i_P2.jpg

반크가 제작한 독립운동가 엽서들<사진=반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