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6일 센트럴 귀넷고

민주성향 귀넷 전략 선택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유력한 민주당 차기 주자로 거론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69·매사추세츠)이 9일 대선 출마 공식 선언을 하면서 조지아 귀넷 카운티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워런 의원의 귀넷 카운티 방문은 차기 대선 경선 조기 투표가 실시되는 아이오와주와 조지아주를 비롯한 7개주 방문 계획의 일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워런의원 측에 따르면 위런 의원은 2월 16일 로렌스빌에 있는 센트럴 귀넷 고등학교에서 지지세력 규합에 나서게 된다.

워런 의원이 귀넷 카운티를 조지아 방문지역으로 택한 것은 최근 귀넷 카운티의 정치지형의 변화를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수십년 동안 전통적으로 공화당 강세 지역이었던 귀넷은 2016년 대선에서는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를 간발의 차이로 누른 것을 비롯해 지난해 중간선거에서는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주지사 후보를 포함해 민주당 후보들이 크게 약진하는 등 민주당 지지로 돌아서고 있는 대표적 지역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 주에는 귀넷의 핵심지역인 연방하원 7지구의 5선 공화당 랍 우달의원이 내년 선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으로서는 귀넷은 필승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는 점도 워런 의원의 방문 이유로 작용했다는 것이 정가의 분석이다. 

한편 워런 의원은 9일 보스턴 북서부 로런스에서 '모든 미국인을 위해 투쟁하겠다'는 일성과 함께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었다. 그는 노동자 권리 보호와 공정한 급여, 의료보험제도 개선 등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다.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출신으로 파산법 전문가인 워런 의원은 당내 진보세력을 대표하는 인사로 꼽힌다. 워런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이기도 하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선 당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거세게 몰아붙여 '트럼프 저격수'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원주민 혈통이라고 주장해온 워런 의원을 겨냥해 '포카혼타스'라고 조롱하며 골 깊은 반감을 드러내 보이기도 했다.  이우빈 기자 


101018 elx warren_AP4_20190210115435.JPG

9일 워런 의원이 보스턴에서 2020 대선출마를 선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