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호세에서 활동하는 한인 태권도 사범 서(32)모씨가 6일 미성년자에게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됐다.

산호세 경찰국 산하 아동 인터넷 범죄(ICAC) 및 아동착취(CED) 전담부서는 지난해 11월 서씨가 자신의 학생 두 명에게 부적절한 행위를 저질렀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으며 6일 서씨를 피해자 학생 두 명을 지속적으로 만지는 등의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2013년 5월부터 1여년간 자신의 도장에 다니던 15세 여학생을 만지는 등 음란행위를 했으며 이후 2017년 9월부터 12월까지 또 다른 15세 여학생에게도 이같은 행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는 현재 10세 이상 나이차이가 나는 14~15세 아동에게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산타클라라 교도소에 보석금없이 수감중이다. SF=김지효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