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는 숨진 여의사 파혼남

경찰 자세한 범행동기 조사중



19일 오후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한 종합병원에서 총격이 발생, 의사와 경찰 등 3명이 사망하고 용의자도 현장에서 숨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부터 3시 30분 사이, 시카고 남부 브론즈빌의 머시 병원 주차장과 건물 내부에서 잇따라 총격이 벌어졌다.

경찰 발표를 종합하면 주차장에서 첫 총격이 있었고, 신고를 받고 현장 출동한 경찰과 건물 내부로 달아난 용의자가 대치 상황에서 총격을 주고받았다.

이 사건으로 이 병원 응급실 의사 타메라 오닐(38·여)과 보조 약사 데이나 레스(25·여), 경찰 새뮤얼 지메네즈(28)가 숨졌다.

사건 발생 직전 오닐은 병원 주차장에서 용의자와 마주쳤으며, 그와 말싸움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 친구가 싸움을 말리려 하자 용의자는 셔츠에서 총기를 꺼내 오닐을 공격했고, 그는 쓰러진 오닐을 지켜보며 연거푸 방아쇠를 당겼다.

최근 대학을 졸업하고 이 병원에서 약사 연수를 받고 있던 레스는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던 중 총에 맞아 변을 당했다. 용의자도 현장에서 숨졌다. 그러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인지 경찰에 사살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경찰은 오닐이 용의자와 '가족관계'에 있었다고 밝혔다. 또 용의자가 오닐을 겨냥해 범행한 것으로 추정했지만, 구체적인 범행 동기가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 병원 직원은 "모두 8∼9차례 총성을 들은 것 같다. 그렇게 가까이서 총소리를 듣는 것은 처음이어서 너무나 두려웠다"며 "치료실 문을 걸어 잠그고 직원·환자들과 함께 숨어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병원 측은 오후 4시 40분께 트위터를 통해 총격 상황이 모두 종료됐으며 환자와 직원 모두 안전한 상태라고 밝혔다.






2.jpg

19일 밤 총격사건이 발생한 시카고 남부 브론즈빌의 머시 병원.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