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 통한 뮬러 특검 제한은

민주당 견제로 쉽지 않을 듯

세션스, 특검에 협조할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간선거 실시 불과 하루 만에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해임하고 충성파로 알려진 매슈 휘터커 장관 비서실장을 장관 대행으로 지명하면서 그동안 러시아 유착 스캔들을 조사해온 로버트 뮬러 특검은 사실상 휘터커 대행의 지휘를 받게 됐다.

휘터커 신임 대행은 그동안 뮬러 특검의 조사에 거듭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온 만큼 앞으로 그가 뮬러 특검의 조사에 제한을 가하려 할지 즉각적인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 충성파인 휘터커 대행을 통해 막바지에 이른 뮬러 특검의 수사를 저지하려 할 것이나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의 강력한 견제로 쉽지 않을 것이라고 시사지 애틀랜틱이 7일 전망했다.

애틀랜틱은 또 해임된 세션스 전 장관이 뮬러 특검에 협조하고 나설 가능성도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세션스 장관 해임에 따른 커다란 역풍에 직면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트럼프로부터 버림받은 세션스 전 장관이 이제는 최소한 트럼프 대통령을 비호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또 선거 당시 세션스와 트럼프 후보 간에 이뤄진 행동들은 대통령 면책 사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전문가 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션스 장관 해임으로 보다 큰 역풍에 직면할 수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공화당 유권자들과 의원들의 지지를 잃을까 봐 세션스 해임을 미뤄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해임으로 이미 특검의 조사 배경이 되는 사법 방해 논란을 다시금 유발할 위험성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휘터커 대행은 지난해 CNN에 뮬러 특검을 '비할 바 없이 정직한 인물'로 추켜세운 바 있으나 특검의 조사에 대해서는 '집단 린치'로 규정하고 조사를 중단시키기 위해 특검 예산감축을 주장하는 등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그는 또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할 수 있는 절차에 관한 글을 공유하는가 하면 트럼프 선거캠프가 경쟁자인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대한 약점을 얻기 위해 러시아인들과 접촉기로 한 결정을 옹호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