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 3명이 채취가 금지된 야생식물을 대량으로 채취해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체포됐다.

6일 LA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한국에서 LA를 통해 미국을 방문한 K씨 등 한국인 3명은 북가주 델노르테 카운티로 가 절벽 등에서 야생 두들레야를 1,000여 그루나 채취해 이를 LA에 위치한 물류업체 M사를 통해 한국으로 밀반출 하려는 혐의로 지난주 체포됐다.

이들이 밀반출 하려던 다육식물인 두들레야는 선인장처럼 줄기나 잎에 수분을 많이 저장하고 있는 식물을 일컫는데, 한국에서는 인테리어 및 공기정화 효과 등의 이유로 재테크 수단으로도 알려져 최근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에서는 이같은 멸종위기 식물은 물론 고사리, 버섯 등 일반 야생식물도 사전에 허가를 받지 않고 채취하면 처벌받게 된다.

앞서 지난 3월에도 한국인 2명이 두들레야 불법 채취 및 판매 혐의로 체포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고, 4월에도 한국인 2명과 중국인 1명이 유사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3년8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석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