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월마트·타겟 등

구매액 무관 배송비‘0’


아마존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유통업체들이 파격적인 배송료 정책으로 연말 할러데이 시즌 ‘특수’를 노리고 있다.

오는 22일 추수감사절과 다음날인 23일 블랙 프라이데이 등 할러데이 샤핑 성수기에 맞춰 무료배송으로 고객 유치전에 나선 것이다.

5일 월스트릿 저널(WSJ)에 따르면 세계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은 할러데이 시즌 배송료 완전 무료를 선언했다. 지난해의 경우 일반 고객의 경우 최소 ‘25달러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서비스를 했지만, 올해는 최소 구매금액 기준을 없앴다.

특히 연 119달러의 연회비를 내는 ‘프라임 회원’에 대해서는 300만 개 이상의 품목에 대해 당일 무료배송을 하기로 했다. 아마존은 평소 프라임 회원에 대해 배송비나 최소 구매액 조건 없이 이틀 내 배송을 해오고 있다. WSJ은 아마존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 오프라인 유통공룡인 월마트와 대형 유통업체 타겟을 견제한 것으로 해석했다.

월마트는 최근 ‘제3자’(third-party merchants)에 의해 판매되는 수백만 개의 품목에 대해 ‘멤버십 수수료’를 받지 않고 이틀 내 무료배송을 하겠다고 밝혔다.

월마트는 현재 최소 35달러 이상 구매 고객에 한해 이틀 내 무료배송을 해오고 있다.

타겟도 올해 할러데이 시즌에 멤버십이나 최소 구매금액 기준 없이 이틀 내 무료배송을 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타겟은 지난해에는 최소 35달러를 구매하거나 타겟 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에 한해서 무료배송을 했었다. 전미소매업연맹(NRF)은 자동차와 석유, 식당 등을 제외한 올해 할러데이 시즌 소매매출이 작년보다 4.3~4.8%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