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자정 9%P 뒤져 패배 유력

"샤이 공화당·폭우가 원인"분석

샘 박 의원, 리턴 매치서 승리



블루웨이브가 조지아에서는 레드월을 무너뜨리는데 실패했다. 6일 전국적으로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조지아 주지사 후보로 나선 민주당의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후보는 이날 자정 현재 45%의 득표율로 공화당 후보 브라이언 켐프의 54%에 9%포인트 뒤져 패배가 거의 확실한 상태다. 당초 각종 여론조사에서 초박빙을 보이면서 조지아 주지사 선거는 조심스럽게 결선투표 가능성이 언급됐지만 개표 결과 예상보다 큰 표차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민주당 돌풍 가능성이 확산되면서 ‘샤이 공화당’ 유권자들이 막판 투표에 나선 동시에 폭우가 내리면서 상대적으로 흑인들을 중심으로 소수계 유권자들의 투표참여가 준 것이 이번 선거결과를 가져 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조지아 지역 연방하원 선거에서도 대부분 현역 의원들이 무난한 승리를 거뒀다. 다만 6지구의 카렌 헨델(공화)후보와 루시 맥베스(민주) 후보는 각각 52%대 48%로 접전을 벌이고 있고 6지구의 현역 랍 우달(공화) 후보는 캐롤린 버도(민주)후보에 48%대 52%로 뒤지고 있다. 주 상원 48지구에서는 주류협회 등의 지원을 받았던 맷 리브스(공화) 후보가 자라 카린색(민주) 후보에 47%대 53%로 뒤지고 있어 패배가 유력하다. 조지아 유일의 주하원의원인 샘 박(민주)후보는 발레리 클락(공화)후보와의 리턴매치에서 무난히 승리했다.

이날 박 후보는 8시 45분께 첫 개표 중간결과가 발표됐을 때 61.51%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약 1,800표를 앞서 나갔다.

이후 9시 20분께에는 61.75%의 득표율로 더욱 격차를 벌려나갔다. 9시 40분께는 득표율 60.07%로 그 격차가 조금 줄었으나 줄곧 2,000표 이상의 표차이를 보이며 어려움 없이 승리를 거뒀다.

이날 박 의원을 지지하기 위해 방문한 조지아 89지역구 비 느구이엔 주하원의원은 “선출된 이후 1년간 함께 일해온 박 의원과 함께 다시 한번 뜻을 모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박 의원과 조지아주 주민들의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더 나은 정치를 해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의원은 “재선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지해준 모든 유권자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최선을 다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주정부 정치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인락 기자

IMG_3549.JPG
6일 밤 승리 소식을 접한 조지아주 101지역구 샘 박 주하원의원과 그 지지자들이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