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16억 달러 사상최고

파워볼도 6억2천만 달러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에서 또 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은 미 복권 사상 최대 규모인 16억 달러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지아 복권국에 따르면 메가밀리언은  19일 밤 진행된 추첨 결과 어느 복권도 15, 23, 53, 65, 70과 메가볼 7로 이뤄진 행운의 6개 숫자를 맞추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날밤까지 쌓인 10억 달러가 넘은 당첨금은 23일 오후 11시 추첨으로 이월됐다. 

미 복권 사상 역대 최고액 당첨금은 2016년 1월 파워볼 추첨에서 기록된 15억9,000만 달러였고 당시 세 명이 당첨금을 나눠 가졌다.

메가밀리언은 지난 7월 캘리포니아의 한 사무근로자 그룹이 5억4천300만 달러에 당첨된 뒤로 같은달 24일부터 당첨자가 없어 '잭팟' 당첨금이 천문학적 규모로 쌓이고 있다.

20일 밤 실시된 파워볼 추첨에서도 역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당첨번호는 16,54,57,62,69 그리고 파워볼 번호는 23번이었다. 이로써  파워볼 잭팟 금액도 6억2,000만 달러에 달하고 있어 양대 복권 잭팟 규모는 모두 22억 달러를 넘어서 미 전국에는 그야말로 복권 '광풍'이 불고 있다.

메가밀리언 다음 추첨일은 23일 밤 그리고 파워볼 다음 추첨일은 24일 밤이다.  이우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