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톰 레이너 목사‘건강한 교회 리더의 특징 7’


과거에 연연 않고 미래 지향

사무실 나와 커뮤니티 교류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교회가 건강하길 소망한다. 하지만 건강한 리더가 없다면 교회가 건강해질 이유가 없다. 목회자는 물론 평신도 리더십도 함께 건강해야만 비로소 건강한 교회로 성장한다.

교회마다 성장세가 둔화됐다고 아우성이다. 교회를 개척했다고 금세 몸집을 불리던 시절은 지나갔다. 이제는 어느 교회가 얼마나 건강한 지가 중요하다. 중대형 교회일수록 골병이 들면 사회적으로 얼마나 큰 악영향을 퍼뜨리는지 절실하게 체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라이프웨이 그룹 대표인 톰 레이너 목사는 최근 칼럼을 통해 ‘건강한 교회 리더의 일곱 가지 특징’과 ‘건강한 평신도 리더를 육성하는 길’을 발표했다. 

건강한 리더는 첫째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 수용한다. 이들은 복음의 능력과 소망을 알고 있기에 변화가 기회라는 사실을 이해한다. 변화에 대해 불평하지 않고 오히려 기대감을 갖는다.

두 번째로는 이런 리더들은 지나온 시간에 대해 하나님에게 감사하지만 과거에 연연하지는 않는다. 과거를 놓고 감상에 빠지지도 않는다. 그저 과거로부터는 교훈을 얻고, 이를 미래를 향한 디딤돌로 삼는다.

세 번째로 끊임없이 점검과 재평가를 지속한다. 이들은 자신과 교회가 어떻게 하면 ‘더 잘 할 수 있을까’ 스스로에게 계속 질문을 던진다. 아무 생각없이 늘 하던 대로 하는 법이 없다. 멈추지 않고 모든 것을 점검하고 재평가한다.

네 번째, 교회의 건강한 리더는 일부러 불신자와 교류를 이어간다. 목사 사무실에서 나와 커뮤니티로 나간다. 비신자들의 친구가 된다. 땅끝까지 전도하라는 대사명을 바로 본인의 임무로 여긴다.

다섯 번째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기꺼이 책임진다는 점이다. 이들은 남을 헐뜯고 책임을 전가하는 ‘장난’을 치지 않는다. 하나님이 부여한 소명을 인지하고 책임을 받아들인다. 교인, 교단, 스탭, 커뮤니티에 잘못을 돌리지 않는다.

여섯 번째로 현실을 직시한다. 건강한 교회 리더는 명확하고 확실한 현실 인식을 갖고 있다. 나쁜 소식을 합리화하려 들지 않고, 좋은 소식에 귀 기울이며 기뻐한다. 현실에 대한 분명한 비전이야말로 앞으로 전진하는데 결정적으로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마지막 일곱 번째는 건강한 리더는 한 번에 하나 씩 집중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항상 ‘하나 더’ 하는 식으로 교회와 자신을 발전시켜 나간다. 하지만 한 번에 오직 하나 뿐이다. 이것저것 동시 다발적으로 벌려놓지 않는다. 부흥하는 교회에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건강한 교회의 부흥은 반드시 교인들의 건강한 멤버십과 연결돼 있다. 성도의 신앙과 영성이 건강하지 않다면 결코 교회의 건강성은 이뤄지지 않는다.

성도는 교회를 위해 지혜롭게 참는 전략적 인내를 배우고, 교회는 새 성도반에 관심과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 또 다른 교회의 성공 사례와 모범을 함께 나눠야 한다. 이와 함께 교인의 역할을 배우고 훈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그러면서 건강한 성도관과 비전을 접목시켜 가야 한다. 

<유정원 종교전문 기자>